본문 바로가기

우렁찬 하루~/일상에서

이런 광고도 있었죠~

- 18년전 신문 광고

이번에 회사에서 예전의 PDF 화 하지 못한 종이 신문을 스캔하는 작업을 끝냈습니다.
파일들을 정리하던중 제딴에 재미 있는 광고만 모아 보았는데 어떨지..ㅎ
문제가 있다면 댓글로 부탁드립니다.
(1990년도 신문입니다.)

[링크] 스크랩한 사이트 주소

그 당시 전자파 문제가 많았던 때였죠.



가운데 최진실씨가 출연했던 꼭지딴이란 영화의 영화포스터입니다. 최진실씨의 액션이 돋보인영화였던 걸로 기억되네요.



핸드폰이 없고 삐삐라는 이름의 무선호출기. 삐삐가 울리면 주위의 공중전화를 찾아 다녔었죠..^^


첨엔 무슨 광고인가 하였습니다. 음식점 광고를 그땐 이런식으로 했나 봅니다.


18년전 컴터. CPU 21.7MHZ 메모리 2MB(?)입니다. 최고의 성능 ..ㅋ


초등학교 시절 우유를 먹을때 이 수퍼100을 먹던 있는집 애들이 참 부러웠습니다. 퍼먹는 요쿠르트.


영어 학습기(?) 그때나 지금이나 영어는 필수였죠. 한번도 본적이 없던거 보니 고가였나 봅니다.


소니 워크맨.
약 6~7년간 학창시절에 가지고 있는 것만으로 있는 집 아이가 되는 명품(?) 이었습니다.
그래서 있는집 아이 흉내내느라 이어폰만 사가지고 워크매맨이 있는척 귀에 꼽고 다니기도..쿨럭 ㅡ,.ㅡ


초능력 카메라(?) 무슨 능력이 있길래..

나이트 클럽 광고입니다. 풋풋한 현철 아저씨가 눈에 띄어 캡쳐했네요.

'우렁찬 하루~ > 일상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기] 2009년 되기 하루전에..  (0) 2008.12.31
크리스마스/연휴에 솔로들을 위한 테트리스  (0) 2008.12.24
이런 광고도 있었죠~  (0) 2008.12.06
첫눈입니다.  (0) 2008.11.18
나는 행복합니다.  (0) 2008.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