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렁찬 하루~/골목탐방

[대전 > 동구 > 자양동 골목탐방] 초등학교 등교 길을 따라서...

제가 80년대 초등학교를 다니던 그길을 따라 갔습니다.
참고로 대전 동구의 자양초등학교를 다녔습니다.
그때와 많이 다르고 없어진 골목도 많고, 새로 생긴 골목도 많네요.
지각할라치면 개구녕이라고 해서 조그마한 또랑이 흘러 그 또랑을 넘어서 담을 넘어 가면 10분걸리던 등교길이 반으로 줄었죠.^^

또 당시 학교의 담은 3m 가까이 높아 함부로 뛰어 넘지 못했지만 현재는 담이 없어졌다고 보는게 맞겠네요.
담이 높은 때 점심시간에 친구네 집에 몰래가서 게임을하다 늦어 그 높던 담을 넘다가 철망 담장에 손목이 껴서 부러졌던 기억도 새록새록 ㅡ,.ㅜ
샘에게도 부모님에게도 사실대로 말씀드리지 못했던 추억이라면 추억이 납니다. ^___^



이곳은 저희들의 아지트였던 풀밭이였는데 초딩 6학년때 집이 지어지었죠.


이길을 통해서 왔는데 굉장이 넓어졌습니다.



교무실 들어가는 입구



교장샘님 훈시 듣던 단상 과 운동회때 응원하던 응원석


6학년때 우리 청소구역..ㅋ


유치원도같이 운영되더라구요


여기 높던 철망 담장이 있던 자리는 이렇게 낮게 바뀌었습니다.


이쪽에 그 또랑이 흘르고 있었는데 아주 오래전에 땅으로 다 메꾸어 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