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전글..
2009/01/10 - [우렁찬 하루~/일상에서] - 티눈 그리고 병원비
2009/01/25 - [우렁찬 하루~/일상에서] - 티눈 치료후 2주차
2009/01/30 - [우렁찬 하루~/일상에서] - 티눈 2번째 치료 - 이제 시작이랍니다. ㅜㅜ
2009/03/26 - [우렁찬 하루~/일상에서] - 티눈 5번째 치료후 2주후 - 어느정도 잡은 듯?!


올초부터 장장 5개월 가까이 티눈 아니 사마귀와의 싸움에서 승리(?)가 눈앞에 보입니다.
첨엔 그냥 티눈고를 붙이고 띄어내고 그렇게 반복하다가 계속 번지기만 했는데,
병원의 치료를 총 6번정도를 받은후 사진에서 처럼 많이 이뻐졌네요 ^^

마지막 치료가 한달전정도에 있었습니다.
의사 선생님께서 이 치료후 한달정도 지켜보고 도지지 않으면 이제 안와도 된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엊그제 발바닥에 붙은 마지막 딱쟁이를 띠어내고 보니 첨 발바닥 보다 훨~~씬 깨끗해졌네요.

지금껏 5개월정도 소요된 시간과 25만원여 들어간 비용이 아깝지 않게 다시 살아나지 않아야 되길 바랄뿐입니다. ㅎ;;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751,765
Today
7
Yesterday
33
링크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