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렁찬 하루~/일상에서

[맛집?]식사시간에 가면 대접 못받는 오리집 '(元)태원가든'

입구


동생녀석이 운전이 익숙해졌는지 외식하자고 하더군요.
귀찮지만..ㅋㅋ 막내녀석이 쏜다니 밖을 나섰습니다.

대전 부사동근처 한밭 운동장옆 골목안에 오리집이 하나 있었습니다.
주차장도 없고 입구도 작아 실망했지만 입구를 들어가니 왠걸..
안은 자리도 넓고 2층또한 있었더라구요. 그 자리가 모두 꽉 찼습니다.

오리주물럭


주물럭을 시키고 체감으로 한 20여분이 지나서야 밑반찬이 나오고 그리고 또 5분정도 후 본 반찬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찍겠노라 하니 종업인듯한 아줌마가 그런건 말안해도 됩니다. 그냥 찍으시면되요 이러시니 오호. 꽤 유명한 집인가 부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물럭은 제 입맛이랑 안 맞지만 부속으로 나온 누룽지와 땅콩은 엄청 맛있었습니다.

개인적인 입맛으론 이 주물럭보단 오리로스가 더 끌리더군요.

저랑은 맞지 않더라도 사람이 많다는 것은 맛집으로써도 자격이 있어 보이니 포스팅합니다.
그리고 동생말로는 2시에서 4시정도에 방문해야 손님이 별로 없어 대접? 받는다 하더라구요.
그렇다고 절대 불친절하거나 그런건 아닙니다. 단지 손님이 많아 반응이 늦게 온나는것 뿐.


맛나게 드시는 어무이



다 먹고 오리 기름..


식신 동생. 젓가락이 안보입니다.ㅋㅋ


오리탕.




제일 맛난 누룽지..





요건 뽀나스..
대전역 쌍둥이 빌딩 불켜진거..


ㅋㅋ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중구 부사동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