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소

청소하다보면 추억을 줍게 됩니다. 2009/07/11 - [우렁찬 하루~/일상에서] - 청소 후 버려야 되는 것 위의 링크처럼 청소를 했습니다. 그런데 너무 잘 보관해 두어 평소엔 찾지 못했던 것들이 나오곤 하죠^^ 오늘 군시절 썼던 일기와 편지가 나왔습니다. 청소후 그 편지와 일기를 읽어보는데 문장도 유치하고 사회에선 별일 아닌것들이 그땐 뭐가 그렇게 아쉽고 별일처럼 느껴졌는지 웃음이 나왔습니다. 잠자리 들기전 잠깐 쓰던 일기라 하루에 3~4줄씩 짧게 써 있었습니다. 편지를 보고 누구였더라 하는 친구녀석들도 있었습니다. 편지를 쓰고 받을정도면 어느정도 친했을터인데 그 이후로 교류가 없었던 탓인지 기억조차 나지 않더군요. 새로오는 신참애들 꼬셔 여친이나 여 동기들 주소 알아내 펜팔하자고 떼쓰던 때도 있었습니다. 군대 다녀온 분들이라면 누.. 더보기
청소 후 버려야 되는 것 오랜만에 제 방청소를 대규모로 했습니다. 물론 자의는 아니고 타의로 대여섯시간에 걸려 했네요. 모든 서랍과 찬장위를 뒤져 찾아낸것중 15년넘게 가지고 있던것과 학창시절 매니아적으로 모아둔 것들이 버리기엔 맘에 걸리네요. 학창시절에 본 책을 모아 고물상에 가져다 주니 7,000원 주더군요. 그돈으로 가족끼리 아이스크림 사먹을 예정입니다.ㅋ 그리고, 중학교때부터 모아온 정품+짝퉁 카세트 테이프, 그때 학생으로서 사긴 큰돈이였습니다. 그래서 좋아하는 가수의 앨범이 발매될때즘 돈을 모우고 모아 나오면 시내를 뒤져 사오곤 했습니다. 다 버릴려고 박스에 담았는데 015B 앨범은 따로 빼고 버리지 못하겠더군요.; 그리고 군대 제대하고 일한 비디오 가게에서 그만 둘때 소장용으로 가져온 VHS 테잎들. 역시 10년 넘게.. 더보기